신용현 의원, "춘절, 개학기간이라도 중국 경유 외국인 입국금지 검토해야"

입력시간 : 2020-02-06 01:16:58 , 최종수정 : 2020-02-06 01:16:58, kbtv12 기자

-  "중국인 입국금지 혐중, 반중 아닌 우리 이웃과 국민 보호하기 위한 응당한 조치"

- "1220일 이후 제주 무사증 중국인 입국자 포함 중국 경유 입국자 전수조사 필요 "

- "무증상 전파잠복기 전파 가능성 있는 만큼 감염병 대응 단계 심각으로 격상해야"

- "주권국가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 국민 생명과 안전 보장하는 것"

- "국민 위해 할 일은 중국과 외교마찰 우려한 지지부진한 대응 아닌 단호하고 발빠른 대처"

 

<최채근 기자>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국민 불안이 커지고 있음에도 적극적이지 못한 정부 대응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국회에서 나왔다.

 

지난 24일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정부가 오늘부터 후베이성을 2주 안에 방문한 외국인들의 입국을 제한하겠다고 밝혔지만 국민들이 가장 원하는 조치인 중국 경유자 입국금지 조치는 시행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용현 의원은 중국 전역에서 발생한 확진자 숫자만 약 수만 명에 이르고 있고, 이중 약 40%가 후베이성이 아닌 지역에서 발생했다상황이 이런데도 정부가 어제 중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철수 권고로 높이겠다고 했다 불과 몇 시간 만에 검토로 급변경하는 웃지 못 할 일도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신용현 의원은 이미 미국, 호주, 싱가포르 등에서는 중국 경유자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중국인 입국 금지는 혐중, 반중 감정의 호소가 아닌 이웃을 보호하고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응당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신용현 의원은 대한민국 방역주권을 중국에게 절대 휘둘려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용현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상황이 조금이라도 악화되기 전 한시적으로나마 춘절과 개학기간이라도 중국인 및 중국 경유 외국인의 입국 금지를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또한 1220일 이후 들어온 제주 무사증 중국인 입국자들을 포함해 중국 경유 입국인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감염병 위기 경보에 관해서도 신용현 의원은 무증상 전파, 잠복기 전파 가능성이 WHO 등 공신력 있는 국제기구에 의해 확인되고 있는 상황에서 감염병 대응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하지 않고 있다는 점은 이해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신용현 의원은 전문가집단인 대한의사협회에서도 격상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하루속히 대응 단계를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해 메뉴얼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신속 설치 및 운영이 필요하며 범정부적 총력대응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신용현 의원은 주권국가인 대한민국 정부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이 바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는 일이라며 공포에 휩싸인 국민을 위해 할 일은 중국과 외교적 마찰을 우려한 지지부진한 대응이 아닌 단호하고 발 빠른 대처고 강조했다.

 

신용현 의원은 국회에서도 이번 2월 임시국회에서 검역법 통과를 위해 여야 모두 애써줄 것을 부탁드리며 진영을 떠나 저 역시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피력했다.


기사제보 cg4551@daum.net



한국의정방송TV

 


Copyrights ⓒ 한국의정방송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kbtv12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