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70주년, 새로운 전기가 필요하다.

kbtv12 기자

작성 2020.06.25 15:08 수정 2020.06.25 15:08

<최채근 기자>민생당 박정희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공자는 70살을 종심(從心)’이라 했다. ‘일흔이 되어서는 무엇이든 하고 싶은 대로 하여도 법도에 어긋나지 않는다즉 참다운 자유로움을 표현한 것이다.

    

그런데 동족 간의 전쟁을 치른 지 70년이 지났고, 그동안 체제경쟁도 하고, 민족끼리 자주적 통일 선언도 하였으며,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대화와 평화 지대를 만들어 보자고 판문점 선언도 하였지만, 현재 남북은 여전히 자유롭지 못하다

남북미 정상 간 대화를 통해 비핵화, 종전선언 등이 진전되는 듯했지만 최근 상황은 남북공동선언 파기가 언급될 정도로 악화되고 있다.

 

더욱이 곧 발간을 앞두고 있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에 따르면, 그동안의 남한과 미국의 대북 노력이 한낱 에 불과하였고, 일본 정부의 방해 공작까지 있었다는 폄하 내용이 담겨져 있어 실망스럽다.

 

물론 볼턴의 회고록은 자의적이고 악의적 의도가 엿보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북 정상회담에 참여하는 등 주요한 위치에 있었던 인물의 회고록이어서 그 파장이 클 것은 자명하다.

 

이러한 내외 악재가 쌓여가고 있지만 우리는 6·25전쟁 70주년을 계기로 남북문제 전반을 다시 살펴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

 

비핵화도 필요하고, 남북의 평화와 통일도 필요하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서로의 잘잘못을 떠나 남북 정상의 진정성 있는 대화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


기사제보 cg4551@daum.net


한국의정방송TV


Copyrights ⓒ 한국의정방송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kbtv12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