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수산물, 수도권 소비자와 만난다.

충남도, 오는 16일까지 현대백화점서 ‘충남 명품 수산물 마켓’ 열어

이재천 기자

작성 2020.07.10 15:55 수정 2020.07.10 20:03

충남도가 코로나19로 위축된 도내 수산물 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수도권 소비자들과 만날 수 있는 우수 수산 특산물 소비 촉진 활동을 전개한다.

도는 10일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 도내 수산물 판로 확대 및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한 홍보·판매전인 ‘충청남도 특화 수산물 마켓’ 행사를 열었다. 오는 16일까지 여는 이번 행사에는 도내 수산식품기업 총 6개사가 참여하며 키조개, 양념장어, 건어물, 젓갈, 벵어포, 조미김 등 다양한 상품을 판매한다.  또 손질 조피볼락 등 선어 가공품과 까나리, 오징어 등 고품질 수산물도 시중가보다 10% 이상 저렴한 가격으로 선보인다.

이명준 도 어촌산업과장은 “앞으로도 판촉 행사를 지속 개최해 도내에서 생산·제조한 우수 수산 가공식품 브랜드의 가치를 제고하고, 판로를 넓힐 계획”이라며 “직거래 판매 등 업체 매출 증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이달 개최 예정인 대한민국 명품 특산물 페스티벌과 다음달 메가쇼 2020 시즌2 등 대형 소비자 판매 행사에 도내 업체가 참가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할 방침이다.


Copyrights ⓒ 한국의정방송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재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