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미공원사업소 ‘둘레길 숲속갤러리’ 운영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7.10 17:29 수정 2020.07.10 20:04

인천광역시월미공원사업소(소장 김천기)는 10일부터 월미공원 둘레길 숲속갤러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둘레길 숲속갤러리는 월미공원 둘레길(박물관길 ~ 숲속의 쉼터)에 인천의 자연을 소개하는 사진 200여점을 전시하는 야외 갤러리로 공원을 이용하는 누구나 가볍게 산책하면서 즐길 수 있도록 조성되었다.


이번 전시는 10일부터 연중 운영되며 7월‘인천의 섬’을 시작으로 8월 무궁화, 9~10월 인천의 새, 11~12월 인천의 노거수(老巨樹) 등 계절별로 사진 테마를 교체하며 공원 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월미공원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해 전면 폐쇄되었다가 지난 6월 24일부터 전통정원과 둘레길 등 야외시설이 개방되었으며 실내 및 다중밀집시설(전망대, 월미구장, 양진당, 탄약고쉼터, 월미문화관 등)은  당분간 폐쇄가 유지된다.


김천기 월미공원사업소장은“코로나19로 인해 대면활동이 자제되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도심 속 휴식 명소인 월미공원을 찾는 시민이 많아지고 있는 만큼 마스크 착용, 사람 간 거리두기 등 공원이용수칙을 준수하여 모두가 안전한 공원이용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하며 “공원이용객들이 자연생태가 보존된 월미공원 둘레길에서 아름다운 사진을 감상하며 잠시나마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에 여유를 가질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Copyrights ⓒ 한국의정방송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