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내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에너지 효율향상에 앞장

도내 15년 이상 된 노후 어린이집, 보건소, 공공의료기관 573동 대상

고성능 단열․창호․설비 등 에너지성능, 실내공기질 개선

2021년까지 약 1.2만톤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8만 그루 식재효과)

손광식 기자

작성 2020.08.04 09:21 수정 2020.08.04 20:13

경상남도가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춰 올 하반기부터 민간건물의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유도하기 위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선도적으로 시작한다.

 

도는 올해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비’로 국비 190억 원을 확보했으며, 2021년까지 건축된 지 15년 이상 경과한 공공건축물 573동(국공립어린이집 215, 보건소 338, 공공의료기관 20)에 대해 에너지성능과 실내공기질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한국판 뉴딜사업 10대 과제 중 하나이다. 최근 급격한 기후 변화가 코로나 등 심각한 전염병의 주요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어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정책은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

 

신축건물에 대해서는 제로에너지건물 인증 의무화(’20년 공공, ’25년 민간)를 추진하고 있지만, 노후화된 건축물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존 건축물에 대한 과감한 에너지저감 사업에 대한 지원은 반드시 필요하다.

* 도내 전체 건축물 대비 15년 이상 경과한 노후건축물 비율 : 전체 약 70%, 약60만동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타 건설업, 제조업에 비해 대규모 일자리 창출*에도 효과적이다. 건물‧토지 매입 등의 부재적인 시간 소요 없이 인력‧자재를 투입해 3개월 정도의 기간에 마무리하는 사업으로 소규모 인테리어 등 지역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건축보수 산업의 고용유발계수: 1.11(명/억원) ※ 건설업 평균: 0.82 / 제조업 평균: 0.87

 

특히 어린이, 노약자 등 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어린이집, 보건소, 의료기관의 에너지성능과 실내공기질 개선 등에 대한 우선 지원을 통해 취약계층에 직접적인 혜택을 주게 된다.

※ 에너지성능(고성능 단열·창호·설비), 실내공기질(친환경 환기시스템), IT인프라(BEMS 등)

 

그동안 우리도는 본 사업이 올해 추경사업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와 시·군,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진행해 왔다. 지난 6월 19·30일 두 차례에 걸친 국토교통부의 사업 간담회와 설명회 이후, 건축부서와 어린이집, 의료시설을 관리하는 부서 간 협업을 통해 빠르게 사업대상을 특정했다.

 

동시에 LH는 6월 24일부터 7월 15일(22일간)까지 사업대상 건축물에 대해 현장조사를 실시해, 각 건축물별 상황에 맞는 사업내용과 적정한 공사비 산정작업을 시행했다.

 

이런 협업을 바탕으로 사전 준비를 착실히 진행해 오는 9월부터는 순차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사업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박진석 경남도 공공건축가(경남대 건축학부)가 그린리모델링 사업의 총괄MP(Master Planner)로 활동하게 된다. 총괄MP는 도 내 전체 사업을 조율하고 지역 공공건축가를 선정한다. 지역 공공건축가는 10개 내외의 건축물에 대해 설계검토와 기술자문을 담당하게 된다.

 

윤인국 도시교통국장은 ”이번 사업 시행으로 2021년까지 도내 건축보수산업 분야 일자리 약 400개를 창출하고, 8만 그루의 나무를 심은 것과 같은 약 1.2만톤 온실가스 저감효과를 예상한다”며 “도내 준공 15년 이상 경과된 노후 공공건축물 중 이번에 사전조사 및 지원에서 제외된 공공건축물에 대해서도 내년도 사업대상으로 선정 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 등록기자: 손광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